기성 윤성원 총회장 “교단 도약할 디딤돌 마련”

기성 윤성원 총회장 “교단 도약할 디딤돌 마련” 기사의 사진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112년차 신임 총회장인 윤성원(사진) 목사의 취임 감사예배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제일교회에서 진행됐다.

예배에는 기성 총회 전·현직 임원들이 참석해 신임 총회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증경총회장 이정익 신촌성결교회 원로목사는 설교에서 “윤성원 목사가 총회장 직분을 섬김과 헌신의 자세로 감당하길 바란다”며 “자신의 뜻과 반대 목소리를 내는 이들도 포용할 수 있는 진정한 지도자상을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윤 총회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갖되 온유하고 겸손한 자세로 선배 목회자의 뒤를 따라 한 걸음씩 나아갈 것”이라며 “총회장 사명을 열심히 감당해 우리 교단이 한 단계 더 발전하고 도약할 수 있는 디딤돌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