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스캔들·이부망천 논란이 흔든 표심 어디로 기사의 사진
6·13 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여야가 각각 ‘김부선 스캔들’과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 간다) 발언 등의 대형 악재에 직면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은 해묵은 의혹으로 치부됐지만 최근 당사자 김씨의 증언이 나오면서 선거 막판 최대 이슈로 부상했다. 정태옥 의원의 자유한국당 탈당에도 불구하고 이부망천 발언 파장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치권의 관심은 두 악재가 지방선거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모아진다. 과거 사례를 보면 선거 직전 불거진 돌발 악재들이 선거 판세를 바꾼 경우가 적지 않다. 2014년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서울시 교육감 선거 당시 고승덕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경쟁 후보였던 문용린 후보나 조희연 후보를 앞서고 있었다. 하지만 선거 5일 전 고 후보 딸의 페이스북 글이 올라오면서 고 후보는 결국 3위에 그쳤다. 고 후보의 딸은 ‘가족을 돌보지 않은 제 아버지 고 후보는 서울시 교육감 자격이 없다’는 글을 올려 파문을 낳았다.

2004년 총선 직전 터진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의 노인 폄하 발언도 선거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게 일반적인 평가다. 정 의장은 당시 국민일보 등이 참여한 총선기자단 인터뷰에서 “60, 70대 이상 어르신들은 투표하지 않고 집에서 쉬셔도 괜찮다”고 말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노무현 대통령 탄핵 역풍으로 180석 이상이 예상됐던 열린우리당은 152석 확보에 만족해야 했다.

악재가 호재가 된 경우도 있다. 1992년 대선 1주일 전 발생한 ‘초원복집’ 사건이 대표적이다. 김기춘 당시 법무부 장관은 부산지역 기관장들과 부산의 음식점 초원복국에 모여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야당 후보를 비방하는 대화를 나눴다. 대화를 도청한 통일국민당(야당) 정주영 후보 측이 이 대화 내용을 폭로하면서 ‘관권선거’ 논란과 ‘불법도청’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민주당 김대중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자 영남 지역 유권자들이 결집하면서 민주자유당(여당) 김영삼 후보가 당선됐다.

2002년 대선 전날 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의 지지 철회도 비슷한 경우다. 지지 철회는 오히려 노무현 후보에 대한 동정론이 확산되고, 진보 진영 표심이 결집하는 계기로 작용했다. 김부선 스캔들과 ‘이부망천’ 논란이 선거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가늠하기 힘들다. 다만 여론조사 공표 금지 이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와 야당 후보들 간 지지율 격차가 컸고, 이부망천 논란은 한국당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에 선거 구도 자체가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11일 “이 후보의 스캔들은 오래전부터 제기됐던 내용이기 때문에 대중에게 주는 충격파가 판세를 뒤흔들 정도까지는 아닐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도 “사전투표를 하지 않은 부동층 및 이 후보에게 실망한 민주당 지지층 일부가 이탈할 수는 있다”면서도 “판도가 뒤집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소장은 “홍준표 한국당 대표의 ‘막말 이미지’에 이부망천 사건까지 더해져 수도권에서 한국당 이미지는 최악이 됐다”며 “인천뿐 아니라 수도권 전체 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