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안철수 이젠 ‘2등 싸움’?… 단일화 무산되자 난타전 기사의 사진
김문수(왼쪽)와 안철수. 뉴시스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난타전을 벌였다. 단일화가 결렬되자 서로를 견제하며 치열한 2등 싸움에 나선 것이다.

김 후보는 YTN 라디오에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7년 전에 만들어낸 분이 안 후보”라며 “박 후보의 산모, 산파가 바로 안 후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 후보는 무조건 저보고 ‘양보하라’ ‘김찍박’(김문수를 찍으면 박원순이 된다) 등 이런 식으로 말한다”며 “상대방에 대해 모욕적인 이야기를 해서는 단일화가 어렵다”고 말했다. 김 후보 캠프 정택진 대변인은 “합리적 보수와 온건 중도세력의 정당인 한국당 후보가 사퇴해서도 안 되고 사퇴할 일도 없다”며 “바른미래당은 선거 후 소멸할 운명”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안철수를 찍으면 안철수가 된다”며 포문을 열었다. 김 후보 측의 ‘안찍박’(안철수를 찍으면 박원순이 된다)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안 후보는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김 후보는 야권 단일화를 자신들의 추악한 정계개편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며 “지금이라도 즉각 사퇴해 민심에 기초한 단일화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를 향해서는 “천만 서울시민의 여망인 야권 후보 단일화의 훼방꾼으로 전락했다”며 “‘박원순의 후원회장’이라는 말이 있다”고 쏘아붙였다. 안 후보는 또 “‘이부망천’이라는 말은 (한국당이) 평소에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서 나온 발언”이라며 “그 당 전체가 그런 사고방식에 찌들어 있다. 망하기 전의 마지막 절규와도 같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의 난타전은 본격적인 2등 싸움의 시작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박 후보의 당선이 유력한 상황에서 ‘3등은 박 후보 당선의 일등 공신’이라는 오명을 얻게 된다. 지방선거 이후 이어질 야권 정계개편 과정을 주도하기도 어려워진다.

안 후보는 지난해 대선 때에도 홍 대표에게 막판 역전을 허용하며 3등을 했다. 이번에도 3등을 하면 정치적 운신의 폭이 급격히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