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IAEA 검증 재개되면 북한 비핵화 비용 지원” 기사의 사진
북·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을 조건으로 북한의 비핵화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북·미 정상회담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에 소요될 비용을 한국과 일본이 지원해야 한다고 주문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답한 것이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3일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가 진행돼 IAEA가 검증활동을 재개한다면 초기 비용을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이전에도 북한이 비핵화 과정을 IAEA에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스가 장관은 “구체적 지원 규모와 내용은 실제 필요성과 관계국과의 연계를 포함해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검증이 실시되고 비핵화 과정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며 “북한 문제는 한 차례 회담으로 해결될 게 아니다”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 소요 비용을 묻는 질문에 “한국과 일본이 도와줄 것”이라며 “미국은 돕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그간 다른 많은 곳에 대가를 치렀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회담이 여론의 기대에 못 미쳤다는 일부 지적에 “검증 가능성, 불가역성 관련 언급이 없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북·미 정상회담으로) 일본에 미사일이 언제 날아올지 모르는 상황은 분명 피한 것 아닌가”라며 “긴박했던 일본의 안보상황이 크게 완화되는 방향으로 향한 건 사실”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