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원희룡… 민주당 싹쓸이에도 인물론 통한 제주 기사의 사진
6·13 지방선거와 관련한 지상파 방송 3사(KBS MBC SBS) 출구조사 결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충청권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모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출구조사 결과 대전시장에는 허태정 후보가 60.0%, 충남지사에는 양승조 후보가 63.7%, 충북지사에는 이시종 후보가 65.4%, 세종시장에는 이춘희 후보가 72.2%를 얻어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선거에서 ‘캐스팅 보터’로 분류돼 온 충청권을 민주당이 장악할 경우 2020년 21대 총선 등 다음 주요 선거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가능하다. 지난 3월 ‘미투’ 의혹이 제기돼 자진사퇴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후폭풍도 그리 크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제주지사 출구조사 결과에서는 무소속인 원희룡(사진) 후보가 50.3%, 문대림 민주당 후보가 41.8%를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45.5%를 득표했던 곳이지만 대선 표심과는 결과가 달랐다. 소속 정당보다 인물론이 확실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원 후보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면서 보수 색채를 빼고 부동층 표심을 잡은 게 유효했다는 평가다. 관계를 중시하는 제주 특유의 문화 때문에 현직 프리미엄이 다른 지역에 비해 더 강하게 작동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전남지사, 전북지사, 광주시장 등 호남권 광역단체장 3곳 역시 민주당 후보들이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에서 김영록 후보가 82.0%, 전북에서 송하진 후보가 75.0%, 광주에서 이용섭 후보가 83.6%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에 근거지를 둔 민주평화당이 공식 선거운동 기간 호남 지역을 집중 공략했지만 여당의 높은 지지율을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다. 강원지사 출구조사에서는 최문순 민주당 후보가 66.6%, 정창수 한국당 후보가 33.4%를 기록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