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야당 빅뱅 예고… 홍준표·유승민 하차 기사의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한 뒤 안경을 고쳐 쓰며 당사를 나서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사퇴한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는 모습.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곧 비상대책위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보수야권발 정계개편 목소리도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김지훈 기자
야권에 6·13 지방선거 참패 후폭풍이 휘몰아치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지방선거 하루 만인 14일 당대표직에서 사퇴했다. 두 당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해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민심 회복과 보수야권 재건까지는 먼 길이다. 지방선거 직후부터 정계개편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앞으로 야권이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도 주목된다.

홍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오늘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당원동지 여러분, 후보 여러분은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계은퇴 여부 등 어떤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당사를 빠져나갔다. 앞서 김태흠 한국당 최고위원은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하며 보수 우파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최고위원으로서 1년간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다”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당사에서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사퇴했다. 유 공동대표는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 가치와 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며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은 뒤 그게 보수의 중심이라고 이야기해서는 국민들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바른미래당 창당 후 정체성의 혼란이 심각했고 그게 근본적인 문제였다고 생각한다”며 “당이 바로 서기 위해서는 꼭 바로잡아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광주 출신 권은희 최고위원도 “광주 참패의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모두 15일 긴급 의원총회,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각각 열고 선거 참패에 대한 반성 및 당 수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홍 대표 사퇴에 따라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된 김성태 원내대표는 “모든 걸 (빠르게) 정상화시켜야 한다”며 “국회 원 구성뿐 아니라 당의 진로와 체제에 대해, 성난 국민의 분노에 저희가 어떻게 답할 것인지 냉철하고 치열한 논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결론이 나는 대로 수습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당 모두 대표가 사퇴하는 등 지도부가 무너진 상황이어서 비대위 전환은 불가피하다. 당분간 비대위 체제 하에서 당 재건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야권 재편을 위한 다양한 움직임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모두 철저한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는 데에는 공감대가 높다. 정부·여당의 지지세가 압도적이어서 보수야권이 뭉쳐야 한다는 주장도 적지 않다.

다만 정계개편을 주도할 인물과 세력이 마땅치 않은 점은 큰 문제로 지적된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야당의 현재 인적 구성과 간판으로는 더 이상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게 판명됐다”며 “보수의 재편이 불가피하지만 그 과정에서 리더십을 발휘할 인물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수 재편 시도가 매끄럽게 진행되기 어려우며 상당 기간 혼란과 지지부진한 상황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문동성 이형민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