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산 살던 반달곰, 올무 걸려 숨진 채 발견 기사의 사진
반달가슴곰은 멸종위기에 처해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국민일보DB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전남 광양 백운산 지역에서 활동 중이던 반달가슴곰 KM-55가 올무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14일 밝혔다. 2014년 야생에서 태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수컷곰 KM-55는 2016년 지리산을 벗어나 지난해 7월부터 백운산 일대에서 활동해 왔다.

공단은 위치 추적을 위해 KM-55에게 부착한 발신기에서 이상음이 수신돼 이날 오전 현장을 확인했다. 그 결과 오른쪽 앞발에 걸린 이동형 올무가 다래 덩굴에 엉킨 채 바위틈에서 숨진 KM-55를 발견했다. 이동형 올무는 나무 등에 고정시킨 게 아니라 길이 1m 정도의 절단목에 와이어형 올무를 달아 놓고 야생동물이 올무에 걸린 채 돌아다니다 죽게 만드는 것이다.

KM-55는 지난달 11일 광양시 다압면 한 양봉농가에서 벌통 1개와 시설물을 부순 뒤 벌꿀과 유충을 먹고 달아나기도 했다.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지난 5월 발족한 공존협의체를 통해 반달가슴곰 서식 예상지역에 대한 불법 사냥도구 수거 등 서식지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공단은 불법 올무 설치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