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당-이흥우] 숲이 열린 날 기사의 사진
숲이 열렸다. 지난 1년간 인간의 발길을 허락지 않은 금단의 숲이다. 조선 7대 임금 세조가 1468년 이곳을 자신의 능이 들어설 능림(陵林)으로 정하면서 조성된 광릉숲이다. 광릉숲은 평소에 빗장을 굳게 걸어 잠그다 일년에 딱 한 차례 이틀 동안 일반에게 공개된다. 예약하면 관람 가능한 광릉수목원과는 같은 듯 다른 곳이다.

올해로 13번째를 맞은 광릉숲축제가 지난 16∼17일 열렸다. 숲길은 일년에 한 번뿐인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전국에서 몰려든 사람들로 삽시간에 가득 찼다. 숲은 파란 하늘을 가린 거목들로 울울창창했고, 탐방객들은 “공기부터 다르다”고 감탄사를 연발한다. 어떤 이는 숲속 작은 음악회를 감상하면서, 또 어떤 이는 바닥에 누워 하늘을 바라보면서 삶의 고단함을 털어낸다. 여기저기서 “일년에 한 번만 보고 느끼는 게 아쉽다”는 수군거림이 들린다. 광릉숲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이유를 알겠다.

축제는 떠들썩해야 제맛이다. 숲이 고요한 치유 마당이라면 숲 입구 광장은 왁자지껄한 잔치 마당이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듯 탐방객 또한 고소한 부침개 냄새의 유혹을 쉽사리 떨치지 못한다. 먹거리 장터를 위해 총출동한 듯 보이는 마을사람들은 밀려드는 손님에 즐거운 비명을 지른다. 탐방객들은 자연과 함께할 수 있어 즐겁고, 지역주민들은 짭짤한 부수입을 얻어 즐거운 상생의 축제한마당이다.

사람이 모인 곳에 정치인이 빠지면 오히려 이상한 일. 이 지역 국회의원, 지방의회 의장이 차례로 등장해 ‘내가 이 행사를 위해 얼마나 애썼다느니’ 공치사를 늘어놓으며 축제의 흥을 깬다. 몰려드는 인파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족한 주차공간도 감점 요인이다. 차도 곳곳에 조그마한 틈이라도 있으면 차를 대는 그 신공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이런 불편함이 개선된다면 광릉숲축제는 주최 측이 밝힌 대로 ‘각박한 삶에 지친 우리에게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일깨워주는 축제’로 자리매김할 듯하다.

이흥우 논설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