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크린 가득 펼치는 은혜와 진리… 볼만한 기독영화 두 편

스크린 가득 펼치는 은혜와 진리… 볼만한 기독영화 두 편 기사의 사진
아이 캔 온리 이매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두 편의 기독교 영화가 올여름 극장가를 사로잡는다. 21일 개봉한 ‘아이 캔 온리 이매진’과 다음 달 19일 개봉하는 ‘신은 죽지 않았다 3: 어둠 속의 빛’이 그것이다.

‘아이 캔 온리 이매진’은 같은 이름의 CCM 명곡을 만든 미국 CCM밴드 머시미의 리드 보컬 바트 밀라드의 인생과 노래 탄생 뒤에 숨겨진 감동 실화를 그렸다. 1999년 발표된 이 곡은 2003∼2004년 빌보드 어덜트 컨템퍼러리 5위, 2017년 빌보드 CCM 디지털 음원 판매 1위, 2018년 빌보드 CCM 음원 1위를 기록하는 등 오랫동안 큰 사랑을 받아왔다.

바트의 아버지 아서는 한때 유망한 미식축구 선수였다. 하지만 대학을 졸업한 후 실패를 거듭하면서 폭력적으로 변했다. 이를 견디지 못한 어머니는 집을 나가고 바트는 현실을 잊기 위해 음악에 심취한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집을 나온 바트는 당시 무명 밴드 머시미에서 활동하지만 앨범은 혹평을 받았다. 그리고 아버지가 암에 걸려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죽음을 눈앞에 두고 둘은 화해한다. 아버지는 죽고 바트는 그를 추억하며 10분 만에 ‘아이 캔 온리 이매진’을 완성한다.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주인공 J 마이클 핀리가 바트 역을 맡았다. 제작진은 그의 폭발적인 고음에 반해 바로 캐스팅했다고 한다. 아서 역은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로 유명한 데니스 퀘이드가, 바트의 연인 섀넌은 할리우드 영스타 배우 매들린 캐럴이 연기했다. 캐럴은 영화 ‘플립’에서 줄리 베이커 역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은 지난 14일 서울 동대문 CGV에서 시사회를 가졌다. 시사회에 참석한 한기연 임원과 소속 교단 관계자 100여명은 “아이 캔 온리 이매진의 탄생 스토리를 알고 관람하니 더 큰 은혜가 됐다”며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 고스란히 전해진다”고 입을 모았다.

‘신은 죽지 않았다 3’는 친구와 교회를 한순간에 잃고 회의에 빠진 목회자가 교회 철거 명령에 맞서면서 신앙을 되찾는 과정을 담았다. 150년간 자리를 지켜온 ‘성 제임스 교회’의 목사 데이비드 힐은 의문의 화재로 형제 같은 친구를 잃는다. 또 교회 땅을 소유하고 있는 주립대가 교회의 퇴거를 요구한다. 학교와의 갈등이 더 깊어지면서 힐 목사는 시험에 든다.

2015년 4월 개봉한 ‘신은 죽지 않았다 1’은 대학 강의실 내 무신론 논쟁을 담았고, 이듬해 개봉한 ‘신은 죽지 않았다 2’는 무신론과의 치열한 법정 공방을 다뤘다. 이번 3편은 북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영화 ‘워 룸’의 알렉스 켄드릭 감독은 “시리즈 중 단연 최고”라고 했고, ‘예수는 역사다’의 저자 리 스트로벨은 “진리에 대해 끊임없이 탐구하는 영화”라고 평가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