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산책] 수묵을 닮은 사진 기사의 사진
이정진 ‘사물 04-19’ 2004 ⓒ이정진. 국립현대미술관
커다란 한지 위에 낡은 기물이 부유하듯 떠 있다. 옛 선비들의 단잠을 돕던 목침(木枕)처럼 보인다. 한데 블랙홀처럼 빨려드는 검은 면이 심상치 않다. 대체 무엇일까? 정답은 뚜껑이 달아난 금속상자다. 일상에서 늘 쓰던 물건을 카메라로 찍은 뒤 대형 한지에 인화한 작가는 이정진(1962∼)이다. 화면 상단을 당당히 차지한 사각 기물의 강렬한 이미지와 여백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며, 시간을 초월한 듯한 미감을 선사한다. 한 점의 담백한 수묵추상이다. 이정진은 ‘사물(Thing)’이란 연작에서 토기항아리, 의자등받이 등 자신의 곁을 지켜온 사물을 독특한 시선으로 담아냈다.

그는 대상을 찍기까지 관찰과 명상을 거듭하다가 어느 날 기물이 말을 걸어올 때 카메라를 든다. 그리곤 지극히 평범한 사물을 낯설고, 새롭게 조명한다. 과감한 구도와 배치는 우리 주위에서 늘 보아 오던 기물을 전혀 다른 것으로 추상화시킨다. 기물의 해방이자, 감상자 또한 고정관념에서 해방되는 순간이다. 놀랍고 아름다운 반전이다.

홍익대 미대와 뉴욕대 대학원을 졸업한 이정진은 국제무대에서 ‘한국 현대사진의 예술적 가능성을 넓혀온 작가’로 주목받고 있다. 자신의 작업을 사진이라는 장르에 국한시키지 않기 위해 다양한 실험을 거듭한 그는 전통한지에 감광유제를 바르고 그 위에 인화하는 수공적인 프린트 기법을 창안했다. 끈질긴 매체와 이미지 실험, 물성과 질감 탐구를 거친 이정진의 섬세한 작업은 깊고 오묘한 ‘시적 울림의 공간’을 보여주고 있다. 유럽의 손꼽히는 사진전문 기관인 빈터투어 사진미술관의 초대로 스위스, 독일에서 개인전을 가진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순회전(∼7월 1일)의 대미를 장식 중이다.

이영란 미술칼럼니스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