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네팔 선교 주의보… 종교활동 규제 움직임

휴가철 앞두고 교회·단체 조심

최근 중국과 네팔 정부가 종교활동 규제를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단기선교에 빨간불이 켜졌다. 휴가철을 앞두고 이들 국가에서 단기선교 활동을 계획하고 있는 교회와 단체들에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위기관리재단(이사장 김록권)은 27일 중국과 네팔에서의 선교활동 관련 주의사항을 담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공문을 공개했다. 공문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종교사무조례 개정 이후 ‘종교 임시장소 심사비준 관리방법’을 이달 발표했으며 향후 ‘중국 내 외국인의 집단 종교활동 관리방법’도 제정키로 했다.

문체부는 “중국이 발표한 관리방법에는 장소 심사를 위한 각종 요건과 행정절차 및 구비서류 등을 명시하고 있다”며 “관련 중국 법령을 준수해 종교 관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네팔 역시 오는 8월 선교활동을 제한하는 형사법 개정안이 발효될 예정이어서 체류 기간 내 선교활동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위기관리재단 김진대 사무총장은 “중국과 네팔에 단기선교를 가는 경우 대체로 관광비자로 입국하는데 관련 법안에 따르면 비자 목적 이외의 행동은 안 된다”며 “현지인에게 종교적 내용이 담긴 전단을 나눠주거나 집회하는 행동은 엄격히 통제될 뿐 아니라 잘못되면 단체로 추방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특히 중국의 북한 접경지역 방문 시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 무드와 관계없이 북·중 접경지역은 여전히 조심해야 할 지역”이라며 “봉사나 선교를 위해 방문한다면 현지 선교사와 긴밀히 상의하고 현지법과 문화를 익히는 한편 비상연락망을 공유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