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잊혀질 영광과 사라질 자유” 탁현민 靑 행정관, 페북서 사퇴 암시?

청와대 “사직서 안 냈다”

“잊혀질 영광과 사라질 자유”  탁현민 靑 행정관, 페북서 사퇴 암시?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탁현민(사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자신의 SNS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는 즉시 이를 부인했지만 탁 행정관은 그동안 청와대에서 1년만 근무하겠다는 의사를 여러 번 밝힌 바 있다.

탁 행정관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맞지도 않는 옷을 너무 오래 입었고, 편치 않은 길을 너무 많이 걸었다. ‘잊혀질 영광’과 ‘사라질 자유’”라고 썼다. 이를 두고 그동안 정치권과 여성계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았던 만큼 사퇴 결심을 내린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탁 행정관은 사표를 내지 않았다”며 “직속 상관인 전·현직 의전비서관들에게도 사표 얘기를 꺼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조만간 사표를 낼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사표를 내겠다는 말을 들은 주변 사람도 없다”고 강조했다.

탁 행정관은 지난해 5월 임명된 직후 과거 본인의 책에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을 쓴 것이 확인되면서 왜곡된 성의식을 가졌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후 여성계로부터 사퇴 압박이 거세지자 여권 내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탁 행정관은 이전에 “청와대에서는 업무 시스템이 정착될 때까지 1년만 근무하겠다”는 말을 자주 했다. 공연기획자로서 자유분방한 생활을 하던 입장에서 규율이 엄격한 청와대 근무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탁 행정관은 행사 준비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눈빛과 손짓 하나까지 ‘기획’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2012년 이후 문 대통령의 대선 재수 과정에서 탁월한 기획력으로 명성을 얻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