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부 장관 “가을 평양 남북 정상회담서 한반도 평화·번영 본격 추진” 기사의 사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가을 남북 정상회담에서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는 단계로 진입하고, 남북 관계가 지속 가능한 제도화 단계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올 가을에는 4·27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대로 평양에서 정상회담이 개최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북·미 관계에 대해서도 “6·12 북·미 정상회담 후에 북·미 간 실무 조율을 거쳐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가는 단계”라며 “남북 관계와 맞물려 북·미 관계도 확실히 (좋은 쪽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상호 촉진하는 선순환 구조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이 올 가을 한반도 평화와 번영체제 추진을 직접 언급하면서 남북 경협이 본격 추진될 수 있을 정도로 대북 제재 국면이 전환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정부 고위 당국자는 “경협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공조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하고, 제재 해제는 비핵화가 전제조건”이라며 기존 정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북한이 개혁·개방이라는 표현에 거부감이 있긴 하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개혁·개방에 대한 입장은 과거보다 더 확고하고 강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연이어 이뤄진 남북 철도·도로 분과 회담에서 북측이 현대화 착공식을 빨리 하기를 원한다는 의사를 구체적으로 표현했다고 전했다.

조 장관은 3일 평양에서 열리는 통일농구대회 남측 방북단 단장 자격으로 방북한다.

최승욱 이상헌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