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오늘의 설교] 못생긴 나무라 할지라도

시편 142편

[오늘의 설교] 못생긴 나무라 할지라도 기사의 사진
성경에는 위대한 인물이 많습니다. 이스라엘을 통일 왕국으로 드높인 다윗이 대표적입니다. 파란만장한 다윗의 인생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릴 넘치는 드라마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막내로 태어난 다윗은 아버지나 형제로부터 인정받지 못했습니다. 요즘 말로 왕따나 다름없었지요. 아버지로부터 인정받지 못했다는 건 당시 미래가 없는 아이나 마찬가지였습니다. 그의 부모나 형제는 다윗이 지닌 능력을 몰랐습니다. 오직 주님만 알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다윗에게는 아버지와 형들이 몰랐던 사실 한 가지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다윗이 “오직 여호와만이 나의 목자”라고 의지하며 살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다윗은 도망자 신세가 되었을 때에도 오직 주님을 의지하며 기도했습니다. 오늘 본문인 시편 142편이 그 내용입니다. “내가 소리 내어 여호와께 부르짖으며 소리 내어 여호와께 간구하는도다.”(1절) 당시 다윗이 처한 상황은 인생에서 가장 어두운 시기였습니다. 그의 목숨을 노리는 적들을 피해 동굴에서 은밀히 거하면서 그가 한 일은 주님께 간절히 부르짖는 것이었습니다.

세상을 살다 보면 사람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을 때가 분명 있습니다. 그럴 때면 보통 타인을 원망하거나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화풀이할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의 대처 방식은 믿지 않는 자들과 달라야 합니다. 인간이 아니라 주님을 의지하는 것입니다. 간절한 마음으로 주님께 간구하며 매달리는 것입니다. 다윗처럼 말입니다.

주님께서는 내가 가야 할 길을 알고 계십니다. 주님은 의로운 길로, 안전한 길로 우리 인생길을 인도해 주시는 분이십니다. 행여 원수들이 올가미를 쳐 놓았다 해도 그 길을 피하게 해 주십니다. 다윗은 이러한 주님의 능력을 확신하고 있습니다. “주님만이 나의 반석이고 나를 돕는 자이시며 내가 피할 요새”라는 시편에서 자주 등장하는 표현에서 엿볼 수 있습니다. 이런 고백을 통해 그가 얼마나 주님을 의지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소서 나는 심히 비천하니이다 나를 핍박하는 자들에게서 나를 건지소서 그들은 나보다 강하니이다.”(6절) 스스로 비참한 상황에 처해 있음을 하나님께 고백한 다윗처럼 내가 처한 어려운 상황을 하나님께 꺼내 놓으십시오. 그리고 간절히 기도하십시오. 하나님은 들어주십니다. 아무리 강한 원수라 할지라도 주님보다 강하지 않습니다.

“내 영혼을 옥에서 이끌어 내사 주의 이름을 감사하게 하소서 주께서 나에게 갚아 주시리니 의인들이 나를 두르리이다.”(7절) 투철한 믿음을 소유한 다윗의 고백은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주님은 결국 다윗을 굴에서 끄집어내셨고, 그로 하여금 감사의 고백이 터져 나오게 만들어 주셨습니다.

원수의 올무와 덫으로 너무 힘드십니까. 죽고 싶을 만큼 낙심되고 슬픔이 가득합니까. 다윗 곁에 의로운 자들로 하여금 빙 둘러서 지키게 해주신 주님을 깊이 신뢰하십시오. 주님은 우리를 눈동자처럼 돌보시는 분이십니다.

저의 짧은 간증입니다. 어린 시절 말더듬이 심했습니다. 학교 성적은 거의 꼴찌였습니다. 부모와 형제, 친구들로부터 무시당하기 일쑤였습니다. 하지만 하나님만이 나의 도움이심을 믿고 의지했습니다. 주님만 붙들고자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그 결과 아무리 못생긴 나무라 할지라도 주님을 붙잡는다면, 아니 주님께 붙잡힘을 당한다면 거듭난 인생을 살 수 있음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지금 깊은 동굴 속에 있는 상황일지라도, 지나온 삶이 마치 못생긴 나무처럼 볼품없더라도 포기하지 마십시오. 주님 앞에 울부짖으십시오. 간절히 기도하십시오. 주님은 우리 기도를 반드시 들어주십니다. 뿐만 아니라 하나님 보시기에 아주 좋은 것으로 반드시 갚아 주시는 분이심을 굳게 믿으시기 바랍니다.

정복균 목사(부천 희망찬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