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은 동답초등학교가 6일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에서 ‘세계와 남북 평화 기원 공연’을 연다고 4일 밝혔다. 남북 연결 통로를 상징하는 장소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최근 진전된 남북 관계를 기념해 평화와 화해를 기원하는 의미로 마련됐다.

공연에는 동답초 자매학교인 대만자제대학부속학교와 경북 영천 자천초등학교 학생들도 참여한다. 학생들은 신세계교향곡과 ‘붉은 노을’ 등을 연주한 뒤 마지막 순서로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합창한다. 공연이 끝난 뒤에는 3개 학교가 함께 도라산전망대를 방문해 통일체험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최재광 동답초 교장은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에게도 남북 평화에 동참하는 기회를 주기 위해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