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가 종합물류연구소를 출범시키는 등 글로벌 최고 수준의 종합물류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미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4일 미래 신성장 동력을 위한 연구와 첨단 물류기술 개발을 전담하는 종합물류연구소를 연다고 밝혔다. 기존의 물류 컨설팅과 경영 프로세스 혁신조직 등 사내 물류전문가 30명으로 출범하는 종합물류연구소는 물류, 해운사업 및 미래기술과 신사업에 관련된 트렌드를 분석하고 기술 개발하는 일을 맡는다. 이를 실제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 성과를 도출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전문 인재 영입에도 적극 나서 2020년까지 연구소 인원을 8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종합물류연구소는 크게 물류·해운기술 연구와 미래기술·신사업 연구, 일반경제·산업 연구, 물류 컨설팅 등 4가지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정보통신(IT) 기술을 이용하는 스마트 물류, 화물 운송 및 보관 과정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물류 프로세스 개선 부문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예정이다. 또 사물인터넷(IoT)과 위성항법시스템(GPS) 위치정보 기술을 통해 화물정보를 분석하고 로봇 기술을 바탕으로 한 물류 자동화도 추구할 방침이다. 자율주행 대형트럭의 물류분야 적용 기술 및 친환경 차량 인프라 구축 관련 기술도 연구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종합물류연구소 운영을 통해 물류와 해운사업을 성장시키고 4차 산업기술과 연계된 첨단 물류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깊이 있는 연구 개발과 서비스 역량 강화를 토대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종합물류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