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숙 여사, 故 장준하 선생 품으로 기사의 사진
4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장준하 선생 부인 김희숙 여사의 영정과 시신이 운구되고 있다. 뉴시스
지난 2일 별세한 고(故) 장준하 선생의 부인 김희숙 여사 장례식이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장준하공원에서 4일 가족장으로 엄수됐다. 장남 호권씨는 “주변에서 시민장으로 치르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어머니께서 평소 ‘조용히 장례를 치르겠다’는 말씀이 있어 그 뜻을 따랐다”고 밝혔다. 이날 장례식에는 가족과 친지, 생전 고인을 따르던 지인 등 200여명이 참석해 여사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했다.

독립운동가이자 민주언론인이었던 고인은 1926년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나 장 선생이 정주 신안소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할 때 사제지간으로 만나 1943년 결혼했다. 결혼 직후 장 선생이 군에 입대하면서 연락이 끊겼지만 1946년 1월 장 선생이 38선을 넘어 월남해오면서 다시 만났다.

장 선생의 정치적·사상적 동지이기도 했던 고인은 장 선생이 발행한 종합월간지 ‘사상계’의 편집과 교정일을 도우며 3남2녀를 키웠다. 또 장 선생이 옥중 출마했던 1967년 6월 제7대 총선 당시 선생을 대신해 유세장을 돌며 연설한 끝에 선거를 승리로 이끌기도 했다.

장 선생이 1975년 8월 17일 경기도 포천 약사봉을 등산하던 중 의문사한 뒤에는 박정희정권의 감시 아래 삯바느질 등으로 어렵게 생계를 이어갔다. 2001년에 와서야 서울시와 보훈처의 배려로 국가유공자 영구임대아파트에 입주해 독립유공자연금으로 생활했다.

파주=김연균 기자 >yk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