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열림·침입 스마트폰으로 즉시 확인 기사의 사진
삼성SDS는 와이파이 일체형 사물인터넷(IoT)을 적용한 스마트 도어록 ‘SHP-DR900’을 국내와 해외 시장에 동시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사진). 와이파이 일체형 IoT 스마트 도어록이 국내 시장에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SDS의 스마트 도어록에는 배터리 수명을 2배 늘린 저전력 와이파이 칩이 들어 있어 실내 무선 공유기와 연결하면 이용자는 문 열림 상태나 침입 시도 등을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문을 여는 것도 가능하다. 사용자는 가족이나 친척이 방문했을 때 스마트폰을 사용해 원격으로 문을 열어줄 수 있다. 모든 출입 이력을 확인할 수도 있다.

문을 여는 방식도 한 단계 더 발전했다. 집에서 나갈 때 도어록 센서가 사람의 움직임과 거리를 감지해 손만 살짝 닿아도 잠금 장치가 자동으로 풀린다. 사용자의 지문도 인식한다. 그러면서도 정보 유출과 해킹 방지 등 보안성 강화를 위해 자체 개발한 보안 기술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지난달 28일 글로벌 기업들이 스마트홈·시티·라이프 관련 소비 제품과 솔루션 등을 전시하는 ‘17회 중국 베이징 국제소비전자박람회’에서 스마트홈 혁신상 금상(1위)을 수상했다. 해외에서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삼성SDS 임수현 솔루션사업부장(전무)은 “삼성SDS는 세계 최초 도어록 터치패드 적용, 푸시풀 도어록 등 차별화된 제품으로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면서 “이번 와이파이 일체형 IoT 스마트 도어록 출시로 글로벌 프리미엄 도어록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