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대한항공, 오너 갑질 항의 직원 부당 전보 취소하라” 기사의 사진
‘땅콩 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왼쪽 두 번째)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시스
‘땅콩 회항’ 피해자인 대한항공직원연대 박창진 공동대표는 4일 “대한항공은 오너 갑질에 항의해온 직원연대 운영진 4명에 대한 부당 전보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박 공동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항공이 뚜렷한 목적 없이 서울과 인천에서 일하던 정비사 3명을 부산과 제주로 부당하게 전보하고, 김포에서 일하던 지원팀 직원을 부산으로 장기 출장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항공에는 상사에게 인사하지 않거나 성의 없이 인사하는 직원을 종이에 적어 신고하는 ‘옐로카드’ 제도와 회사에 밉보인 직원의 동태를 감시해 윗선에 보고하는 ‘엑스맨’ 제도가 있었다”며 “(직원들이) 인간 이하의 모욕감을 겪어 왔다”고 토로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그동안 민주적인 요구를 하는 직원을 해고하거나 부당 전출을 자행해 왔다”며 “헌법이 보장하는 단결권을 교묘한 방식으로 방해했다”고 비판했다.

대한항공직원연대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갑질과 비리 등을 폭로하고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과 서울역 앞에서 시민들과 함께 오너 일가의 퇴진을 촉구해 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민주당과 을지로위원회는 대한항공직원연대와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