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9900원에 데이터 2GB를 제공하는 알뜰폰 유심(USIM) 요금제가 나왔다. LG유플러스 망을 이용하는 이 요금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월 2만원대 보편요금제(데이터 1GB, 음성 200분 이상)보다 데이터 제공량은 배 많지만 가격은 반값 수준이다.

알뜰폰 업체 에넥스텔레콤은 월 9900원에 데이터 2GB, 음성통화 100분, 문자 50건을 제공하는 ‘LTE99’ 요금제를 오는 10월 2일까지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데이터·통화·문자 제공량은 통신 이용자들의 평균 사용량을 감안했다고 한다. 전국 GS25 편의점에서 유심 구매가 가능하며 구매 후 에넥스텔레콤 편의점 사이트에 정보를 입력하면 1시간 이내 휴대폰을 개통할 수 있다. 에넥스텔레콤 문성광 대표이사는 “보편요금제의 음성, 문자, 데이터 구성은 최대한 유지한 채 고객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강조했다.

알뜰폰 업계에는 이미 보편요금제보다 저렴하면서도 데이터 제공량은 많은 요금제들이 나와 있다. 유플러스알뜰모바일이 이날 헬스·뷰티스토어 ‘랄라블라’ 전용으로 출시한 유심 요금제는 월 1만3500원에 데이터 2GB, 음성통화 200분, 문자 100건을 제공한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