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체험형 소통축제 ‘제8회 대전 NGO 한마당’이 7일 대전시청 남문광장 일대에서 개최된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사랑운동센터와 NGO한마당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올해 축제의 주제는 ‘시청에서 놀자’다. 행사 당일 시는 시청을 개방해 130여개 지역 단체가 준비한 체험프로그램을 시민들에게 제공한다.

7일 오전 9시30분 시청 선큰광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2000여명의 시민·시민단체 회원들이 풍선을 불어서 하늘로 날리는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이어 시청 2층 로비에서 소통강사 김창옥 교수가 ‘유쾌한 소통의 법칙’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주관하는 ‘시민단체와 함께하는 정책 카페’에선 민선 7기 정책에 대한 시민단체의 설명을 들을 수 있고, ‘NGO 참여마당’에는 SNS 칭찬릴레이 및 가족에게 감사문자·엽서보내기 등의 행사가 준비돼 있다.

야외 잔디광장에서는 오후 4시까지 워터슬라이드가 운영된다. 130개 시민단체가 운영하는 부스에서는 효체험과 평화통일사진전, 4차산업혁명체험, 장애인식개선, 페이스페인팅, 1000원 짜장면, 상담활동 등의 코너가 마련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 NGO 한마당은 시민단체가 자발적으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개최하는 시민참여의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