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이 든 성배’ 누가 들까… 신태용도 후보 기사의 사진
5일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 회의실에서 열린 국가대표감독선임 소위원회에서 김판곤 위원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을 비롯한 위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소위는 2018 러시아월드컵 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뒤 이달 말 임기를 마치는 신태용 감독을 유임시킬지 교체할지를 결정한다. 권현구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신태용 감독을 포함한 10명 이내의 국내외 후보를 상대로 차기 사령탑 선임 작업에 들어갔다. 러시아월드컵에서 1승 2패로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독일전 승리 등 평가받을 만한 부분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신 감독을 후보에 포함시켰다.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은 5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국가대표감독선임 소위원회를 연 후 “신 감독도 후보로 생각하고 포트폴리오에 있는 감독들과 경쟁을 붙여서 누가 더 적합한가 판단한 후 선임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부터 인터뷰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2차 회의는 신 감독을 평가하고, 3차 회의에서 다른 후보들의 인터뷰를 종합해 우선순위 1∼3위를 뽑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신 감독은 인터뷰 대신 이제까지의 과정을 토대로 평가한다.

신임 사령탑 기준도 일부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9회 연속 월드컵에 진출한 나라의 격에 맞는 후보였으면 좋겠다”고 운을 뗀 뒤 “월드컵, 대륙컵 대회, 세계적 수준의 리그 우승 경험 등의 경력을 가진 분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능동적인 경기 스타일로 경기를 지배하고 승리를 추구할 것’ ‘공간과 시간을 지배하고, 체력과 정신으로 지배하는 경기를 할 것’ 등 협회가 제시하는 축구 철학에 부합하는 인물이었으면 한다는 뜻도 전했다.

16강 탈락에도 신 감독을 후보에 포함한 것은 이번 대회를 성공과 실패로 명확하게 나누기 힘들다는 소위원회 판단 때문이다. ‘이번 대회가 성공인가 실패인가’라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성공이라고 말하기 힘들다”면서도 “완전한 실패도 아니지 않나”고 반문했다. “재신임이 아니라고 선을 안 그었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도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 감독의 실험·도전 정신이 너무 폄하되는 듯하다”며 “대표팀에 자주 뽑히지 않은 선수를 과감히 기용해 대표팀 운용 폭을 넓힌 점은 평가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독일전 승리가 ‘16강 탈락’이라는 결과를 덮을 수 없다는 교체 여론도 큰 상황이다. 특히 일본이 16강 진출에 성공한 니시노 아키라 감독을 교체키로 한 것도 신 감독 교체 여론을 증폭시키고 있다. 다시마 고조 일본축구협회 회장은 이날 대표팀 귀국 기자회견에서 “지난 4월 니시노 감독에게 대표팀을 맡아달라고 부탁할 때 ‘결과가 어떻든 이번 대회로 끝난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은 위르겐 클린스만 전 독일 축구 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 등을 새 사령탑 후보로 꼽고 있다.

외신 등에선 2002년 브라질의 한·일월드컵 우승을 이끈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을 후보로 보도하기도 했지만 협회는 아직 어떤 감독과도 접촉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도 “본인이 하고 싶다고 해서 한국 대표팀을 이끌 수 있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협회는 9월 A매치 기간 전까지 감독 선임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김현길 방극렬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