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소망선교회, 북한선교복음 콘퍼런스 열어…“北 교회 회복될 때까지 매일 한 차례 이상 기도”

통일소망선교회, 북한선교복음 콘퍼런스 열어…“北 교회 회복될 때까지 매일 한 차례 이상 기도” 기사의 사진
북한선교에 힘쓰는 기독인들이 한반도 통일과 한국교회의 거룩함을 위해 무릎을 꿇었다.

통일소망선교회는 지난 3∼5일 서울 영등포구 대길교회(박현식 목사)에서 ‘북한선교복음 콘퍼런스’를 열었다(사진).

하나님을 경외하는 경건한 민족이 되게 해달라는 간구가 이어졌다. 통일을 위한 참석자들의 찬양과 기도는 밤이 깊어가는데도 멈출 줄 몰랐다. 선교회 대표 이빌립 목사는 “북한의 많은 지하교회 성도들이 예배의 자유를 얻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참석자들은 북한교회가 회복될 때까지 매일 한 차례 이상 기도하기로 했다.

선교회는 해외에서 탈북민을 복음으로 양육하고, 북한 지하교회 성도를 교육·지원하고 있다. 또 북한선교학교와 통일선교학교 등도 열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