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취업자 ‘후학습자 전담 과정’ 개설… 2022년까지 모든 4년제 국립대로 확대 기사의 사진
교육부가 모든 4년제 국립대에 고졸 취업자를 위한 ‘후학습자 과정’을 설치하고 이들의 대학 등록금을 전액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의 ‘평생직업교육·훈련 마스터플랜 초안’을 8일 공개했다. 교육부는 올해 1월부터 여러 유관부처와 민간기관이 참여하는 민관합동추진단을 구성하고 이번 초안을 마련했다. 초안 내용은 9일 전남 광주와 12일 부산 지역 공청회, 18일 국회 공청회를 거쳐 이달 말 확정 발표된다.

우선 2022년까지 전체 4년제 국립대 34곳에 후학습자 전담 과정을 개설한다. 고교를 졸업한 뒤 중소기업 등에서 일정 기간 근무하면 해당 대입 전형에 지원할 기회를 부여하는 방식이다. 현재는 국립대 4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교육부는 “선취업-후학습자의 대학 등록금을 전액 지원하는 등 후학습에 대한 비용 부담을 줄이는 방안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교가 직업교육을 위한 시설을 갖추고 그에 맞는 교육과정을 운영해 산업 수요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혁신형 특성화고’ 모델도 도입하기로 했다. 지역 산업계가 학교 운영에 파트너로 참여 가능하다. 학생들이 스스로 교과목을 선택할 수 있고 전공 간 이동이 쉽도록 ‘직업계고 학점제’도 확대를 검토한다. 우수한 현장 전문가가 직업계고로 유입되도록 전문교과 사범대 재직자 특별전형 도입도 추진키로 했다.

대학은 학사제도를 유연하게 바꾸고 성인학습자의 산업체 경험 등을 인정해 학습기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간·공간의 제약 없이 원하는 직무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케이-무크)를 통한 온라인 교육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