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포커스] “비핵화 美 요구가 강도 같다면 전 세계가 강도” 기사의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일본 도쿄 외무성 리쿠라 영빈관에서 한·미·일 3국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고위급 회담 결과를 한·일 외교장관에게 설명했다. 3국 외교장관은 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공조를 강화하자는 데 뜻을 함께했다. AP뉴시스
“핵 폐기, 빠른 시일 내 해야” 검증 때까지 강한 제재 시사
北 “체제보장 없고 비핵화만” 비난 와중에 “트럼프는 신뢰” 판 깨지 않으려는 의도 드러내
12일 판문점서 유해 송환 협상


미국과 북한은 6·12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평양에서 고위급 회담을 했지만 서로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진전이 있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나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방적이고 강도적인(gangster-like) 요구만 있었다”고 비난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8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의 비핵화 요구가 강도적이라면 전 세계가 강도”라고 반박했다.

다만 북·미는 비핵화 검증 워킹그룹을 통해 실무협상을 계속하기로 했으며, 오는 12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 송환 절차를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북한은 협상 결과에 실망감을 드러내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간직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판을 깨지 않으려는 의도가 역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도쿄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3국 외교장관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선의를 갖고 대화했고 앞으로도 지속할 것”이라며 “협상은 생산적이었고 모든 부분에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와 미사일 엔진 시험장 파괴 약속을 재확인했고, 구체적인 비핵화 시간표에 대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북한이 ‘중요한 시기에 핵실험장을 파괴하겠다’고 해서 나는 ‘빠른 시일 내에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가 검증 가능한 수준이 될 때까지 대북 제재를 강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말해 이번 회담의 성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대량파괴무기와 탄도미사일 등에 대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요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규정한 것”이라며 “검증 없는 비핵화는 의미가 없다는 걸 북한도 잘 알기 때문에 검증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CVID 대신 FFVD(최종적이고 충분히 검증된 비핵화)를 말한다고 해서 완전한 비핵화를 완화해서 말하는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맞다. 차이가 없다”며 “완전한 비핵화에는 우라늄 농축, 핵무기, 탄도미사일 등이 다 포함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은 미국이 종전선언 등 대북 체제안전 보장을 제시하기보다 비핵화만 요구했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북한은 7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은 평화체제 구축 문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이미 합의된 종전선언도 미루려 하고 있다”며 “싱가포르 회담의 정신에 배치되게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 들고 나왔다”고 비판했다.

북한은 그러면서도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아직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통해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싶다는 뜻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이와 관련, 일부 일본 언론은 북한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스위스에서 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6∼7일 평양에 머물면서 김 부위원장과 두 차례에 걸쳐 9시간 동안 마라톤협상을 벌였다. 두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맞교환했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과 김 위원장의 회동은 이뤄지지 않았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