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전쟁] 한국 대비책은 “산업군별 특성 따라 맞춤 전략 필요” 기사의 사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한국 경제의 피해 예상액이 기관별로 제각각이다. 정부는 미·중 무역전쟁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민간연구기관의 피해 예상과 크게 차이가 난다.

경제분석기관 픽셋에셋매니지먼트는 지난 6일 미·중 당사국보다 글로벌밸류체인(GVC)을 통해 긴밀하게 통합된 국가들이 통상 전쟁의 영향에 가장 크게 노출될 것이라며 한국을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미·중 무역전쟁에 큰 영향을 받는 국가로 꼽았다. 한국처럼 무역의존도가 큰 나라일수록 무역전쟁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는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중 무역분쟁 관련 실물경제 점검회의’를 열고 두 나라의 통상전쟁이 단기적으로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하면서 기업과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정부 전망과 달리 한국의 피해액을 둘러싸고 의견이 분분하다. 국책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은 양국의 무역 분쟁으로 대중·대미 수출은 총 3억3000만 달러(3700억원) 줄어든다고 봤다. 현대경제연구원은 31조원, 무역협회는 41조원의 수출 감소를 전망했다.

이처럼 한국의 피해 규모에 차이가 있는 것은 미·중 무역전쟁의 피해 범위를 어디까지로 보느냐에 대한 입장이 다르기 때문이다. 산업연구원 김바우 박사는 “우리는 미국에 우회 수출하는 품목으로만 (피해범위를) 제한했다”면서 “다른 연구소는 우회수출에 따른 피해와 중국의 소비심리 위축으로 우리가 직접 중국에 수출하는 물량까지 감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회 수출이란 한국이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등 중간재를 중국에 수출하면 중국이 이를 휴대전화나 TV로 조립해 미국에 수출하는 것을 말한다.

전문가들은 기업별로 피해 상황이 다른 만큼 맞춤형 전략을 짜야 한다고 조언한다. 서울대 국제대학원 안덕근 교수는 “자동차만 봐도 현대와 기아는 한국기업, 르노는 유럽계, GM은 미국계라서 입장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적극적인 소통으로 산업별, 기업별 요구 사항을 공식 의견에 반영해 미국 정부와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세종=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