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보란 듯… 美구축함 2척 11년 만에 대만해협 통과 기사의 사진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심화되는 민감한 시기에 미국 구축함이 대만해협을 항해했다. 무역 갈등에 이어 양국 간 군사적 갈등도 심화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의 이지스 구축함 머스틴(DDG-89)과 벤폴드(DDG-65)가 7일(현지시간) 대만해협에 진입해 북동쪽으로 항해했다고 대만 국방부가 이날 밝혔다. 대만해협은 중국이 자신들의 앞바다로 삼는 곳이다.

두 구축함은 북태평양 해역을 담당하는 7함대 모항인 일본 요코스카 기지에 배치돼 있다. 미 군함이 대만해협을 통과한 것은 11년 만이다. 미국은 중국이 미 항공모함의 홍콩 입항을 차단한 2007년 키티호크호를 대만해협으로 보내 통과시켰다. 1995년과 96년 양안 미사일 위기 때도 항모 2척과 전투기를 대만해협에 파견했다.

미국은 최근 대만해협에 항모 투입까지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대만이 올 들어 대만해협을 사이에 두고 긴장감을 높인 탓이다. 중국은 대만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거부하자 외교·군사적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지난달에는 중국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이 대만 동부 해역에 일주일 이상 머물면서 대만 영토 60해리까지 접근하기도 했다.

미국은 중국을 자극할 것을 우려해 대만해협 작전을 실행하지 않아왔다. 따라서 대만해협에 진입한 이번 무력시위가 미·중 사이 무역전쟁의 연장선상에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콩 명보(明報)는 “미·중 무역전쟁은 양국의 대립이 최고조에 달했음을 의미한다”며 “미국은 중국이 굴하지 않으면 다른 수단으로 중국을 압박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