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 새벽부터 북상… 중부지방 최대 120㎜ 폭우 기사의 사진
잠시 사라졌던 장마가 돌아온다.

기상청은 9일 새벽부터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남해안부터 시작해 전국에 비를 뿌릴 것이라고 8일 밝혔다. 장맛비는 남부 지방에서는 9일 오후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10일 장마전선이 북한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중부 지방인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9일 오후부터 10일 새벽까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곳곳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것으로 예보됐다. 이때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 이상 비가 쏟아질 수 있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서해 5도에는 이틀간 30∼80㎜, 강원 영동과 충청 북부·전북 서해안·경남 남해안에는 10∼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누적강수량이 120㎜를 넘어서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계곡이나 산간지역은 갑자기 물이 불어날 우려가 있어 비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장맛비는 10일 이후엔 소강상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장마전선이 지나간 뒤 우리나라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당분간 덥고 습한 날씨가 계속된다. 남부 지방에서는 기온이 30도 위로 오르는 날이 많아 건강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한편 한반도로 근접하고 있던 태풍 마리아는 한반도를 피해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제8호 태풍 마리아가 괌 북서쪽 해상에서 북서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대로라면 한반도와 일본 열도 아래쪽을 통과해 11일 낮 중국 푸저우 부근으로 북상할 전망이다. 그러나 주변 기압 변화에 따라 경로나 강도가 바뀔 수도 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