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  “위대한 시민이 도시재생 쾌거 일궜다” 기사의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리콴유 세계도시상’ 정책발표에서 서울의 도시재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은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도시 정책발표에서 “위대한 시민이 이룬 쾌거”라고 말했다. 리콴유 세계도시상은 살기 좋고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데 성과를 보인 도시를 선정해 2년 마다 시상한다. 2010년 스페인 빌바오가 수상한 데 이어 2012년 미국 뉴욕, 2014년 중국 수저우, 2016년 콜롬비아 메데인이 리콴유 세계도시상에 선정된 바 있다.

박 시장은 서울시 도시재생 사업의 방향이 눈부신 발전 속에서 생겨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서울의 발전은 ‘한강의 기적’이라고 칭송받았지만 화려한 모습 이면에는 많은 문제가 있었다”며 “삶을 존중하는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날 박 시장은 서울의 도심재생은 대규모 개발이나 새로운 랜드마크를 만드는 프로젝트가 아닌 ‘삶을 존중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시 도시재생 핵심 가치에는 ‘시민’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다양한 이해관계와 갈등을 조정하는 지난한 과정이지만 ‘사람이 중심’이라는 신념을 갖고 꾸준히 진화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정책발표에서는 서울 도시재생 사례로 서울로7017과 연세로, 마포문화비축기지 등이 언급됐다. 박 시장은 “서울역 고가도로를 사람길로 바꾸는 서울로7017은 새로운 상상력이었다”며 “인근 주민 반대가 심했지만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설득했고 서울로를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무분별한 상업화로 개성을 잃어가던 신촌 연세로는 보행자 중심의 거리로 바뀌었고, 석유를 비축하던 탱크는 시민들의 아이디어로 문화비축기지로 재탄생했다.

시민 참여형 도시재생은 서울만의 문제가 아니라 시대적 흐름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시민참여는 양적으로 늘어났을 뿐 아니라 행정과 결합하면서 고도화된 결과물도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시민은 도시를 만들고 도시는 다시 시민을 만든다”며 “시민 참여는 도시 공공성을 높이고 공간의 민주화를 촉진시킨다”고 말했다. 또 남북 도시, 세계 도시와 함께 연대하고 협력하면서 글로벌 리더도시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는 점도 약속했다.

이날 청중과의 대화에서 박 시장은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뜻)’도 언급했다. 도시계획에서도 놀이터와 공원처럼 삶의 질과 관련된 소확행 공간을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싱가포르=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