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오는 11월까지 석면건축물 관리 실태를 점검한다고 9일 밝혔다. 지도점검 대상은 2009년 이전 석면건축자재로 지은 500㎡ 이상의 공공건축물, 다중이용시설 등으로 최근 2년 간 점검을 받지 않은 200여곳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건축물 석면조사결과 기록보존 여부, 석면건축물 손상유무 및 위해성 평가 여부, 석면건축물 안전관리인 지정·신고 여부 등이다.

시는 특히 ‘석면안전관리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실내공기 중 석면측정여부도 함께 점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관공서 등 공공기관 석면건축물은 9월 30일까지, 기타 석면건축물은 12월 말까지 실내공기 중 석면농도 측정을 실시해야 한다.

시는 석면안전관리법 위반사업장에게 과태료부과 등의 행정 조치를 내리고, 석면자재의 일부 손상이나 비산 가능성 등 경미 사항은 즉시 보수토록 행정지도할 방침이다. 이윤구 대전시 환경정책과장은 “석면은 폐암, 석면폐증 등 건강피해를 유발하는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1급 발암물질”이라며 “석면건축물 소유자나 관리자는 석면 자재의 손상, 비산 방지 등을 위해 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