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삼 5년 이상 먹으면 치매 줄고 인지기능 좋아져

분당서울대병원 김기웅 교수팀, 60세 이상 노인 6422명 대상 인삼 섭취 기간과 상관성 연구

인삼 5년 이상 먹으면 치매 줄고 인지기능 좋아져 기사의 사진
5년 넘게 꾸준히 인삼을 먹으면 노년기 뇌 인지기능이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팀은 2010∼2016년 60세 이상 노인 6422명을 대상으로 인삼 섭취 기간과 인지기능 개선의 상관성을 연구한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대상자를 인삼 미섭취군과 5년 미만 섭취군, 5년 이상 섭취군으로 나눠 2년 간격으로 추적 관찰했고 3918명이 최종까지 연구에 참여했다.

그 결과 5년 이상 인삼을 복용한 노인의 경도인지장애(치매 전 단계) 혹은 치매 비중은 24.7%로 인삼 미섭취군(32.6%)보다 7.9% 포인트 낮았다. 5년 미만 섭취군의 비중은 27.1%였다.

또 치매 및 경도인지장애 정도와 뇌기능장애 발생 여부를 판단하는 신경인지설문조사(CERAD), 치매조기선별검사(MMSE) 점수도 인삼을 꾸준히 섭취한 노인군이 섭취하지 않은 노인들보다 높게 나왔다. 연구팀은 노인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연령 성 흡연 음주 동반질환 등 외부 변수를 모두 통제한 상태에서 산출된 결과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인삼에 든 활성성분인 ‘진세노사이드’가 알츠하이머병의 원인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와 타우의 세포 독성 및 작용을 줄여주는 걸로 알려져 있다”면서 “이런 메커니즘이 ‘인지 예비능’(뇌질환에 견디는 능력)을 늘리는 효과가 있는 걸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단 너무 인삼 섭취에만 매달리지 말고 과음 흡연을 금하며 규칙적인 식사 및 수면 습관을 지니고 1주일에 세 번 정도 3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해줘야 인지기능 유지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 연구와 치료’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