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인프라·IT 등 5개분야 경협 추진… 한·인도 기업인 공동성명 채택 기사의 사진
대한상공회의소와 인도상의연합회는 ‘한·인도 최고경영자(CEO)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하고 양국 경제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공동성명을 10일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참석했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16명이, 인도 측에선 라세쉬 샤 인도상의연합회 회장,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회장, 시드하스 벌라 엑스프로 회장, 지오스나 수리 바라 호텔 회장 등 17명이 참석했다.

양국 기업인들은 공동성명에서 자동차, 인프라, 전자·IT, 창업, 혁신생태계 등 5개 분야에서 실무단을 구성키로 했다. 한·인도 기업 및 CEO들로 구성된 실무단은 향후 분야별 협력방안을 발굴할 예정이다.

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미래형 제조기술, 로봇, 녹색기술 등 한국과 인도가 중점을 두고 있는 신규 기술 분야에서 공동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양국 기업인들은 정부 측에 부품 관세 지원, 통합부가세 인하, 인프라 확충 등도 건의했다.

박용만 회장은 “양국 정상회담에서 신산업과 제조업, 인프라 협력 등 다양한 경제의제가 비중 있게 논의됐다”며 “회담 결과를 잘 살려갈 수 있게 양국 대표기업들이 협력해 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라세쉬 회장은 “자동차, 전자, 인프라, 방산 제조, 조선, 신재생에너지는 양국 산업 협력의 주역이 될 것”이라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미래 제조업, 로봇틱스, 녹색기술 등에서는 한국과 긴밀한 협업을 이뤄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