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지역 대학생 250명, 소상공인 경영지원 발벗고 나섰다

서포터즈 발족… 아이디어 등 제공

부산지역 대학생 250명, 소상공인 경영지원 발벗고 나섰다 기사의 사진
부산지역 대학생들이 10일 시청에서 소상공인 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소상공인들의 경영지원을 다짐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대학생들이 소상공인 마케팅 지원에 나섰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10일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소상공인 경영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대학생 250명, 60개 팀으로 구성된 서포터즈는 부산지역 106개 소상공업체와 매칭한 후 업체지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인다. 스토리텔링과 온·오프라인 마케팅, 환경 개선, 경영 아이디어 제공 등이다.

이와 함께 학생들은 남구 목공골목 등을 선정해 소상공인 주도형 골목상권 자생력 강화와 활성화에도 나선다. 곽준식 동서대 교수 등 교수와 컨설턴트, 마케팅 전문가 등 10명의 경영지원 멘토단은 업체의 문제점 분석과 해결방안 도출, 서포터스 지도 등 현장 멘토링을 담당한다.

연말에는 서포터즈 가운데 21개의 우수활동 팀을 선정해 부산시장상 등 7개 유관 기관장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유재수 시 경제부시장은 “대학생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소상공인의 경험, 멘토의 리더십이 침체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