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학수 “이건희 회장 사면 기대하고 다스 소송비 대납”

이학수 “이건희 회장 사면  기대하고 다스 소송비 대납” 기사의 사진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사면을 기대하고 자동차부품업체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지원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검찰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공판기일에서 이 전 부회장이 지난 2월 제출한 자수서와 피의자신문조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이 전 부회장은 자수서에서 “삼성이 이 전 대통령의 소송비용을 대신 지급하면 회사에 도움이 되지 않겠나 생각했고, 이 회장 사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고 말했다. 그는 피의자신문조서에서도 “다스 소송을 맡았던 김석한 변호사가 2008∼2009년쯤 찾아와 삼성이 소송비용을 부담하면 청와대가 고마워할 것이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이 전 대통령이 재임 전후 김 변호사에게서 한·미 정상회담, G20 회의 등 국제 행사와 관련해 외교적 조언을 받은 정황도 제시됐다. 검찰은 “삼성 지원금이 김 변호사에게 전달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자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