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개발 동맹 활발

이번엔 中 최대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협업 MOU 체결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개발 동맹 활발 기사의 사진
샤오두 로봇 탑재한 기아차 즈파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기아차가 커넥티드카 개발을 위해 세계 각국의 기업들과 기술 동맹을 확대하고 있다. 자동차산업의 모습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미래차 기술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글로벌 협업 네트워크를 확대해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가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중국 베이징 바이두 본사에서 ‘커넥티드카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색엔진, 인공지능, 음성인식, 커넥티비티 등 분야에서 중국 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바이두는 정보통신(IT) 기술에서 자동차산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14년부터 바이두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해 스마트 기기에 대한 관심이 자동차 부문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중국 시장의 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이날 MOU 체결로 현대기아차와 바이두는 미래 자동차의 핵심기술 경쟁력인 지능화와 커넥티비티 트렌드에 대한 공동의 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두 회사의 협업은 커넥티드카 서비스와 음성인식 서비스, 인공지능(AI) 로봇 개발,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등 4대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진행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바이두와 강력한 파트너가 됐다는 것은 단순히 미래차 개발 경쟁력에서 한 발 앞서간다는 의미를 넘어선다”며 “이번 협업을 계기로 중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현대기아차의 위상을 높이고 특히 ‘정보통신기술(ICT) 변혁을 주도하는 기업’이라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이스라엘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기업 오토톡스에 대한 전략적 투자도 단행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