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인도네시아 법인 공식 출범 기사의 사진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왼쪽 세 번째)과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다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한국투자증권의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KIS 인도네시아’ 출범식을 가진 뒤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국투자증권의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KIS 인도네시아’가 공식 출범했다. 한국투자증권은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물리아호텔에서 출범 기념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5년 안에 인도네시아 5위권 증권사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106개 증권사 가운데 중위권인 ‘단빡(Danpac)’을 인수해 11위 증권사로 키웠다. 이어 지난달 인도네시아 금융 당국 승인을 받아 KIS 인도네시아를 세웠다. 올해 안에 ‘한국형 온라인 주식매매 시스템’을 도입해 영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2억6000만명) 대비 증권거래 계좌 수 비율이 0.3%(75만개)에 불과해 성장 잠재력이 높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아시아 최고 투자은행으로 도약하는 제2의 도약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