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산중공업, 창원 본사 주차장에 ESS 연계한 태양광 발전소 준공

정부 에너지 전환정책에 호응

그동안 원자력 발전소 건설에 주력해 왔던 두산중공업이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맞춰 태양광 발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성장성이 높은 글로벌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을 적극 공략하는 한편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건설 및 운영에도 참여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혀 나갈 방침이다.

두산중공업은 10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본사 주차장에 자체 기술로 3㎿h 규모의 ESS를 연계한 1.5㎿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고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1㎿h는 가구당 평균 전력소비량을 기준으로 1시간 동안 약 2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ESS를 연계한 태양광 발전소는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를 ESS에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한 시기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인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발전소에 적용된 ESS 핵심기술은 두산중공업의 미국 자회사인 두산그리드텍의 컨트롤 시스템 소프트웨어다. 두산중공업은 발전소 설계와 기자재 설치, 시운전 등의 과정을 직접 진행했으며 발전소 운영과 유지보수도 맡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이미 지난해 8월 창원 공장 내 직원 교육시설인 러닝센터에 1㎿h 규모의 ESS를 연계한 300㎾ 태양광 발전소를 지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과 김명우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성원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정부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을 63.8GW까지 보급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