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불법 분양에 사고 축소·허위문서 발급… 가스公 비리, 권익위 신고로 들통 기사의 사진
한국가스공사 대구 본사 모습. 한국가스공사 홈페이지
2013년 5월 한국가스공사 본부장 A씨는 ‘주택특별공급 확인서’ 발급 대상이 아닌데도 부하 직원에게 확인서를 대신 발급받으라고 강요해 대구혁신도시 내 2억5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불법으로 분양받았다. 2017년 11월 가스공사 퇴직자인 B씨는 민간 감리업체로 취업하기 위해 허위경력이 작성된 확인서를 발급받았다.

이처럼 가스공사 일부 직원의 도덕적 해이가 국민권익위원회의 신고로 드러났다. 가스공사는 이를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권익위가 제출한 자료를 검토하고 그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권익위는 가스공사가 날인 과정에서 허위문서를 발급한 의혹도 발견해 경찰청에 통보했다.

가스공사는 창립 30주년을 맞아 전 직원에게 태블릿PC와 블루투스 등을 기념품으로 지급하기 위해 전산 소모품 구입예산 5억4842만원을 예산 용도에 맞지 않게 사용했다.

2014년 10월에는 통영기지본부 직원들이 드레인 피트 공사를 하던 중 계통설비 오조작으로 민간인 굴착기가 침수된 사고가 발생했다. 통영기지본부장은 사고를 축소하고 본사 인사위원회 심의 없이 자체적으로 관련 직원 5명을 징계처리한 뒤 감사실에 보낸 사고처리 결과 보고서가 반송되자 문서를 전산망에서 지웠다. 가스공사 행동강령신고책임관은 통영기지본부의 이러한 부당한 업무처리 신고를 2015∼2016년 세 차례나 받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권익위는 이번 조사 결과를 가스공사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에 통보하고 관계자 징계, 환수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세종=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