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동굴소년’ 구출 이제 2명 남았다 기사의 사진
에카폴 찬타웡(맨왼쪽) 코치와 아이들이 태국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 내부에 있는 모습. (사진출처: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
태국 정부가 치앙라이주 탐 루앙 동굴에 18일째 갇힌 유소년 축구팀 소년 3명을 추가로 구조했다. 동굴에 남은 코치와 소년 1명도 곧 동굴을 나올 것으로 보인다.

태국 정부는 산소통 충전과 점검을 마치고 동굴에 갇혀 있는 소년 4명과 코치에 대한 구조작업을 10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재개했다고 밝혔다. 동굴에는 두 차례 구조작업으로 지리에 익숙해진 기존 대원 등 19명이 투입됐다. 일부 체력이 저하된 대원은 교체됐다. 그동안 동굴 내부에 남아 소년들을 보살펴온 의료진과 태국 해군 네이비실 대원도 함께 탈출이 예정돼 있다.

나롱삭 오소탕나콘 전 치앙라이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구조작업은 이전보다 더 신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8일 4명을 구조할 때는 모두 11시간이 소요됐지만 9일 구조에는 9시간이 걸리는 등 구조작업 시간은 점점 빨라지고 있다.

동굴에 갇힌 지 18일째 진행된 구조작업도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 오후 4시부터 1시간 사이에 생존자 3명이 연이어 구조됐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생존자들은 현장 의료진의 점검을 받고 곧바로 구급차에 실려 인근 헬기장으로 이동했다. 이로써 11명의 소년이 구조돼 동굴에는 축구팀 코치를 포함해 단 2명만 남았다. 태국 해군 네이비실도 SNS 계정에 “오늘 야생 멧돼지(유소년 축구팀 상징)가 다시 모인다”는 글을 올렸다.

앞서 태국 정부는 동굴에 갇혔던 13명 중 8명을 무사히 구조했다. 젯사다 촉담렁쑥 공중보건부 사무차관은 “8명 모두 정신적·육체적으로 건강하다”고 말했다. 일부는 폐렴 의심 증세를 보였고, 한 명은 체온이 낮고 심장박동도 불규칙했으나 지금은 안정 상태다.

전 세계에선 소년들과 그 가족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는 아직 구조되지 못한 소년들의 가족이 모인 곳을 방문해 “생명이 가장 중요하다. 구조작업에 얼마가 들어도 상관없고, 누구도 불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러시아월드컵 결승전에 축구팀 소년들을 초대하고 싶다고 편지를 통해 제안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