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토레스, ‘사간 도스’로 간다… 유럽 축구스타들 일본행 줄줄이 기사의 사진
유럽 축구스타들의 일본행이 이어지고 있다. 스페인의 간판 골잡이 페르난도 토레스(34·사진 오른쪽)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아틀레티코(AT) 마드리드를 떠나 일본으로 향한다.

토레스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J리그의 사간 도스에 입단한다”고 발표했다.

토레스는 AT 마드리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 첼시 등 빅리그의 명문팀에서 주전 공격수로 활약해 온 슈퍼스타다. 특히 리버풀 입단 첫해인 2007-2008 시즌에는 총 46경기에 출전해 33골을 쏟아 부으며 EPL을 호령하기도 했다.

토레스는 국가대표로서도 맹활약했다. A매치 110경기에 출전해 38골을 넣었다. 스페인이 우승한 2008년 유로 대회에서 독일과의 결승전에 출전해 결승골을 넣으며 최우수선수(MOM)로 선정됐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 참가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기도 했다.

유럽출신 축구스타의 J리그 행은 토레스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3월 독일 대표팀의 주력 공격수 루카스 포돌스키가 빗셀 고베에 입단해 김승규와 한솥밥을 먹었다. 빗셀 고베는 지난 5월 스페인의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까지 영입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사간 도스는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윤정환 세레소 오사카 감독이 선수 및 감독 생활을 했고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한 김민우(상주 상무)가 외국인 선수임에도 주장을 맡았던 팀이다.

이현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