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조 규모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 공장 건설 승인 기사의 사진
LG디스플레이가 중국 정부로부터 총 투자금 5조원 규모의 광저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장 건설 계획을 최종 승인 받았다(조감도). 지난해 7월 공장 건설 계획이 발표된 지 1년 만이다. OLED를 통해 디스플레이 시장의 판도를 바꾸겠다는 LG디스플레이의 청사진에 힘이 붙게 됐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으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경영자집중신고 비준서를 수령했다고 10일 밝혔다. 광저우 OLED 법인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70대 30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다. 8.5세대(2200×2500) OLED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며 2019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광저우 OLED 공장 완공 이후 대형 TV용 OLED를 집중적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량은 월 6만장에서 시작해 최대 월 9만장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경기도 파주 공장에서 월 7만장 규모로 만들어내는 생산능력을 더하면 내년 하반기에는 월 13만장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55인치 OLED TV 기준 연간 1000만대 제품 출하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저우 공장의 승인은 국가 핵심기술 유출 논란으로 한국 정부가 5개월을 끌었다. 이후 중국 정부의 승인이 늦어지면서 다시 7개월이 지연됐다. 중국 패널업체인 BOE는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 건설이 중국 내수시장과 관련 업계를 위협할 수 있다며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공장 건설에 대한 회의적 전망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결국은 공장을 지을 수 있게 됐다.

LG디스플레이는 최근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1분기에 적자로 전환했고, 2분기에는 적자폭이 더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이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과잉공급하면서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패널 생산 확대를 통해 위기를 돌파한다는 방침이다.

유성열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