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 17일 만에 전원 생환… “참 아름다운 순간” 기사의 사진
태국 구조대가 10일(현지시간) 치앙라이주 탐 루앙 동굴에 갇혀 있다 구조된 유소년 축구팀 단원을 헬리콥터로 급히 옮기고 있다. 태국 당국은 사흘간의 구조작업 끝에 선수와 코치 등 13명 전원을 동굴 밖으로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AP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태국 치앙라이주 탐 루앙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 전원이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태국 네이비실은 10일(이하 현지시간) 탐 루앙 동굴에 고립돼 있던 선수와 코치 전원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태국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다국적 구조팀을 투입, 남은 생존자 5명 전원을 동굴 밖으로 끌어냈다. 태국 네이비실은 오후 4시12분 9번째 생존자를 구조한 데 이어 4시33분 10번째, 5시13분 11번째, 6시51분 12·13번째 생환자 소식을 전해 왔다. 이들은 구조 작업이 완료된 직후 자체 페이스북에 “유소년 축구팀과 코치 등 전원이 안전하게 동굴을 빠져 나왔다”고 밝혔다.

태국 유소년 축구팀 ‘무 빠’(야생 멧돼지)와 코치 등 13명은 지난달 23일 동굴 탐험에 나섰다가 갑자기 쏟아진 빗물로 지금까지 고립돼 있었다. 이들의 실종 소식이 알려진 직후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2명은 지난 2일 동굴 입구에서 5㎞쯤 떨어진 지점에서 이들 선수들을 발견했다. 태국 당국은 자국 네이비실 대원과 의사를 투입해 고립된 소년들에게 식량을 전달하고 건강 상태를 점검했다. 동굴에 들어찬 물을 빼는 한편 고립된 선수들이 침수 구간을 빠져나올 수 있도록 수영과 잠수장비 사용법을 교육했다. 태국 당국은 지난 8일 13명 중 4명을 구조한데 이어 9일 2차 구조 작업 끝에 4명을 동굴 밖으로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태국 네이비실은 전원 구조 후 페이스북에 “이게 기적인지 과학인지 얼떨떨하다”고 밝혔다.

구조 과정은 간단치 않았다. 구조대는 섣불리 구조를 시도했다가는 자칫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보고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지난 6일 태국 해군 출신 다이버 한 명이 구조 작업 중 산소 부족 증세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태국 당국은 폭우가 다시 찾아올 경우 동굴 내 수위가 높아지고 산소 수치도 떨어질 것을 우려해 서둘러 구조를 시도하기로 했다. 다국적 다이버 18명이 동굴에 들어가 2인 1조로 소년을 한 명씩 안고 나왔다.

17일 만에 햇빛을 본 소년들은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일부 소년들이 폐렴과 저체온 증상을 보이긴 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년들은 향후 최소 일주일 동안 병원 치료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사회는 태국 소년들의 실종 소식이 알려진 직후 이들의 생환을 간절히 고대해왔다. 고된 사투 끝에 이들의 생환이 확인되자 전 세계에서 환영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태국 유소년 축구팀과 코치가 위험한 동굴에서 탈출한 것을 축하한다”면서 “참으로 아름다운 순간이다”고 했다. 이에 앞서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는 실종자 가족을 찾아 “생명이 가장 중요하다. 구조작업에 얼마가 들어도 상관없고, 누구도 불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러시아월드컵 결승전에 축구팀 소년들을 초대하고 싶다고 편지를 통해 제안하기도 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