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는 적은 소득과 인구 과소·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산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산촌진흥 10개년 계획을 확정해 시행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이에 따라 2027년까지 산촌의 경관자원 개발, 청정임산물 고부가 가치화, 산촌관광 자원관리, 산촌리더 양성과 마을 간 협력 강화를 위해 국비와 지방비 등 총 76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매력 있는 산촌’ ‘융복합의 산촌’ ‘체험휴양 산촌’ ‘상생발전 산촌’의 4개 전략, 16개 중점 추진과제로 추진된다.

전남지역 산촌은 17개 시·군에 53개 읍·면, 540개 마을로 이뤄졌다. 면적은 31만ha로 전남 전체의 25.3%를 차지하고 있다. ‘산림기본법’은 산촌을 행정구역 면적에 대한 산림면적의 비율이 70% 이상이고 인구밀도가 전국 읍면의 평균(106명/㎢) 이하이며 경지면적 비율이 전국 읍면의 평균(19.7%) 이하인 곳으로 정하고 있다.

도는 기존의 산촌 개발사업이 생활환경개선 등 기반 조성에 집중했던 것에서 벗어나 산림휴양·치유 등 산림복지시설과 연계한 산촌마을 조성으로 산촌 거점권역을 육성할 방침이다. 또 산림자원을 활용한 산촌경관을 조성하고 주민소득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산촌특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도는 산촌 주민뿐만 아니라 귀산촌 예정자, 도시민을 위한 소프트웨어, 산촌마을 역량 강화사업에도 집중키로 했다. 산촌 포럼 등을 통한 ‘전남 산촌마을 운영협의회’를 활성화시켜 산촌마을 간 연대도 강화할 계획이다. 봉진문 전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산촌의 기반이 되는 유·무형의 산림자원을 잘 살려서 살고 싶은 산촌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