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2제] KCC, 부산서 태양광 사업 스타트 기사의 사진
KCC가 부산지방조달청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시작으로 태양광 발전 사업에 본격 나선다.

KCC는 부산지방조달청 청사 및 비축창고 등 2곳에 발전 용량 744㎾p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 공사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설치가 완료되면 오는 10월부터 연간 발전량 1002㎽h의 전력이 생산될 예정이다. 이는 일반 가정(300kwH, 월 사용 기준) 278가구에 1년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이는 KCC가 IPP(민자발전산업) 사업자로서 최초로 추진하는 대외 개발 사업이다. KCC는 지난해 11월 23일 부산경제진흥원과 ‘부산지역 신재생에너지 민간발전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사진)’을 맺고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KCC는 향후 부산 소재 산업단지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유휴 부지에 발전시설을 운영해 수익을 내고, 부지를 내어준 기업에는 임대료를 지급한다. 또 화석연료 소비 완화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에 부응하는 한편 공장주로선 안정적인 부대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KCC는 태양광 발전 사업의 프로젝트 개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 엔지니어링 등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