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 등 충남권 광역자치단체가 14∼1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고향마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11일 세종시에 따르면 2014년 첫 개최 이후 올해로 5회를 맞은 고향마실 페스티벌은 대전·세종·충남지역에서 운영 중인 농촌체험휴양마을이 참여해 관람객들에게 농촌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 페스티벌은 어른들에게는 향수를, 자녀들에게는 새로운 체험 기회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페스티벌에선 공동체험 36개, 마을별 체험 59개, 로컬푸드·6차산업 홍보관 19개가 운영될 예정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도시민이 만족할 만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참여자의 만족도를 높이겠다”며 “관람객들이 체험마을을 다시 찾아 농가 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