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장마 이후 폭염 피해를 막기 위해 9월 말까지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노인 등 취약계층 집중관리, 무더위 쉼터 운영 활성화, 농업과 건설작업장 등 피해관리, 주요 교차로 주변 그늘막 쉼터 설치 등을 골자로 하는 폭염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우선 각 자치구와 합동으로 폭염대비 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119구급차 등 구조차량 58대에 얼음조끼, 생리식염수와 정맥주사세트를 비치했다. 이와 함께 냉방기 가동상태 확인, 폭염 시 시민행동요령 안내문 비치여부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완료했으며 68곳의 무더위쉼터를 추가로 지정해 총 851곳의 쉼터를 운영한다.

지난해 호응을 얻은 주요 교차로의 그늘막 쉼터도 개선된다. 시는 1억1500만원을 투입해 주요 지점 80곳에 디자인·안전성이 개선된 파라솔 형태의 그늘막을 설치했다.

노인과 거동불편자 등 취약계층 보호도 강화된다. 시는 향후 방문 보건인력과 노인돌보미, 자율방재단 등 2800여명의 재난도우미를 활용해 폭염관리를 추진한다. 폭염특보가 발령될 경우 취약시간대인 오후 2∼5시에 비닐하우스나 축사 및 건설현장 등에도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이강혁 대전시 시민안전실장은 “여름철 폭염에 취약한 노인이나 야외 근로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폭염특보 발효 시 한낮에는 영농활동 등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수분을 자주 섭취해야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예상될 때,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이 2일 이상 예상될 때 발령된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