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위터, 가짜 계정 수천만개 없앤다

사용 정지 넘어 삭제 결정, 전체 계정 중 6% 차지할 듯

트위터, 가짜 계정 수천만개 없앤다 기사의 사진
트위터가 12일(현지시간)부터 가짜로 의심되는 계정 수천만개를 삭제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11일 보도했다. 삭제 대상은 전체 계정 중 6% 정도로, 트위터 사용자 1명당 평균 4명의 팔로어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는 그동안 의심스러운 계정을 적발해 매일 100만개씩 사용정지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원문과 상관없는 댓글을 대량으로 쓰거나 부적절한 인터넷 링크를 올리는 계정들이 가짜로 의심됐다. 앞으로 이 계정들을 사용정지시키는 것뿐 아니라 절차를 거쳐 삭제하겠다는 게 트위터 방침이다. 트위터는 27일 의심계정 삭제 활동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트위터가 가짜계정 때문에 골머리를 앓은 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NYT는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회사가 수십만명에 달하는 트위터 이용자에게 가짜계정을 판매했다고 지난 1월 폭로했다. 정치인 작가 모델 배우 등 팔로어 수를 늘리기 원하는 사람들이 돈을 내고 계정을 구입한 것이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에는 러시아와 관련 있는 트위터 계정 수만개를 통해 허위정보와 선전·선동 글이 유포되기도 했다. 이 사건이 논란에 휘말리면서 트위터는 지난해 4분기까지 수익을 내지 못했고 큰 회사에 인수될 기회를 놓쳤었다고 NYT는 보도했다.

델 하비 트위터 신뢰·안전담당 부사장은 “우리는 사람들이 돈을 내고 가짜계정을 사 팔로어 수를 인위적으로 늘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그러면 누군가의 영향력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안전하다고 느끼지 못한다면 표현의 자유는 큰 의미가 없다”고도 했다.

조민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