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연구팀, 국내 첫 ‘자전거 사고 환자’ 종합분석

대전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연구팀이 국내 최초로 자전거 사고 환자의 정형외과적 손상에 초점을 맞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12일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연구팀은 2010∼2014년 자전거 사고로 건양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1664명의 환자 중 정형외과 진료를 받은 38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성별과 나이, 손상 발생 부위, 손상 양상, 손상 정도 등을 분류했다.

분석 결과 환자의 평균 연령은 19.5세였으며 남녀 비율은 약 77대 23이었다. 손상 부위는 전완부(아래팔)가 82건(21.30%)으로 가장 많았고 어깨(71건·18.44%)와 발·발목(43건·11.16%), 손목·손(33건·8.57%)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대퇴부(28건·7.27%)와 하퇴부(25건·6.49%), 무릎(24건·6.23%), 팔꿈치(22건·5.46%), 상완(21건·5.45%), 척추(20건·5.19%), 둔부(16건·4.1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1∼20세 환자가 26.2%로 가장 많았고 이어 61세 이상 환자(20%), 0∼10세 환자(18.4%)의 순이었다. 자동차를 이용하기 어려운 청소년층과 노년층이 주로 자전거를 이용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사고가 발생한 시기는 여름이 14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가을 109건, 봄 96건, 겨울 40건 순서였다.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태균 교수는 “자전거는 외부 충격을 흡수해주는 장치가 없고 헬멧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크게 다칠 위험이 있다”며 “사고발생 시 즉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처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