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멕시코 대통령 당선자 “美 헬기 8대 구입 취소”

폼페이오 회동 이틀 앞두고 “비용 감당 못해” 없던 일로

멕시코 대통령 당선자 “美 헬기 8대 구입 취소” 기사의 사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65·사진)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이 멕시코 해군이 미국 정부로부터 구입하기로 했던 록히드마틴 MH-60R 헬기 8대의 구입을 취소하겠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브라도르는 소속 정당인 국가재건운동(MORENA) 회의에서 “우리는 이 정도의 지출을 감당할 수 없다. 헬기 구매를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브라도르는 선거 기간 내내 정부 예산 낭비를 줄이고 복지 예산을 늘리겠다고 공약해 왔다.

오브라도르는 대선 과정에서 마약 카르텔에 대적하기 위해 헬기를 구입하겠다는 엔리케 페냐 니에토 전 멕시코 대통령 주장을 비판해 왔다.

오브라도르는 대선에서 “우리는 전쟁과 무기경쟁을 원하지 않는다. 그저 정의와 정의로부터 오는 평화만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4월 헬기 판매를 승인하면서 “멕시코군의 안전에 크게 기여하고 멕시코가 범죄조직과 전쟁을 벌이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브라도르는 12월 1일 멕시코 대통령에 공식 취임한다. 그는 지난 1일 실시된 대선에서 국가재건운동과 노동자당(PT) 등 좌파정당 연합 ‘함께 역사를 만들어 갑시다’ 연대 후보로 출마했다. 멕시코 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개표 결과 득표율 53%로 대통령에 당선됐다.

오브라도르는 경제적 불평등을 줄이겠다고 공언하며 포퓰리즘 정책을 내세워 ‘좌파 트럼프’라는 별칭을 얻었다. 그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국경장벽, 이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등을 둘러싸고 강하게 충돌할 것으로 예상돼 왔다. 이날 발언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의 회동을 이틀 앞두고 나왔다.

이택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