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베란다 천장 환기장치 아시나요? 기사의 사진
2006년 이후 건축이 승인된 100세대 이상 공동주택에는 집집마다 개별 환기장치(사진)가 설치돼 있다. 외부의 탁한 공기를 걸러내 깨끗한 공기를 유입시키고, 조리나 가전 등으로 실내에서 발생하는 나쁜 공기를 배출하는 시설이다. 주로 베란다 천장에 설치돼 있고 거실 벽에 붙은 스위치로 가동한다. 서울시내 공동주택의 약 20%에 해당하는 총 30만5511세대에는 이런 환기장치가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환기장치가 설치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지난달 현장 점검을 해본 결과, 대부분의 가정에서 환기장치를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환기장치의 존재를 아예 모르거나 필터 교체 등 제대로 된 사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았다.

서울시에 따르면 아파트 내 환기장치를 시간당 10분 정도 가동하면 실내 공기질이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공기정화기는 내부 먼지만 걸려내지만 환기장치는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유입시키는 효과까지 거둘 수 있다. 특히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문을 열지 않고도 실내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서울시는 환기장치가 제대로 사용되고 있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최근 환기장치의 기능을 알리고 운전 요령, 필터 관리법 등을 안내하는 글을 시와 자치구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에서 공유하도록 했다.

김남중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